하나은행, ESG 컨설팅 조직 확대…중소기업 지원

하나은행은 중소기업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지원을 위해 ESG 컨설팅 조직을 확대 개편한다고 28일 밝혔다. 또 중소기업이 글로벌 ESG 규제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전문 ESG 컨설팅 서비스도 시행한다.


최근 공급망 실사 대응 등 전 세계적으로 ESG 경영이 확산하고 있다. 중소기업에도 각종 ESG 통상 규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ESG 경영체계의 내재화가 필수적으로 요구되고 있다.

하나은행은 ESG 경영체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ESG 전문인력 3명을 영입했다. 기존 기업컨설팅팀을 ESG·법률·회계 등 전문가 10명으로 구성된 '기업ESG컨설팅팀'으로 확대 개편했다. 아울러 ▲ESG ▲재무ㆍ세무 ▲기업승계 ▲인수합병(M&A) 등 종합 컨설팅 서비스를 시행키로 했다.


지난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하나은행 기업ESG컨설팅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은행]

지난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소재 하나은행 을지로 본점에서 '하나은행 기업ESG컨설팅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하나은행]

원본보기 아이콘

기업ESG컨설팅팀의 ESG 전문가들이 제공하는 ESG 컨설팅 서비스는 ▲ESG 정밀진단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ESG 내재화를 위한 임직원 교육 및 세미나 개최 등 중소기업의 규모ㆍ업종ㆍ사업별로 나눠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된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이화여대와의 협업과 금융감독원 ESG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쳐 구축한 ‘ESG 정밀 진단 시스템’과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중소기업이 기후변화 대응 등 중장기적인 ESG 전략을 수립하는 데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유럽연합(EU)의 공급망 실사법 등 법제화와 각종 규제를 통한 ESG 경영 의무가 강화되고 있어 전문적인 ESG 컨설팅 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이 보다 체계적으로 ESG 대응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ESG 컨설팅과 연계한 다양한 금융혜택도 제공해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을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