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소난치병에도 늘 웃고 베풀던 40대, 5명에 새 삶 주고 하늘로

"질병으로 자유롭지 못한 삶…
새 생명 되어 건강하게 지내길"

모야모야병을 앓던 40대 여성이 5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하늘로 떠났다.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린 한정선씨. [이미지출처=한국장지조직기증원]

뇌사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린 한정선씨. [이미지출처=한국장지조직기증원]

원본보기 아이콘

2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4일 서울 보라매병원에서 한정선씨(45)가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간장·좌우 신장·좌우 폐장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매일 아침 한씨와 통화하던 활동지원사가 지난달 30일 한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집으로 찾아갔고, 화장실에서 쓰러진 한씨를 발견했다. 곧바로 병원 치료를 받았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한씨 가족은 모야모야병으로 자유롭지 못한 삶을 살아왔기에 누군가의 생명을 살리고, 그의 몸속에서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라며 기증을 결심했다. 모야모야병은 양측 뇌혈관의 내벽이 두꺼워지면서 일정한 부위가 막히는 특수한 뇌혈관 질환으로 일본의 스즈키 교수에 의해 명명됐다.


서울에서 1남 1녀 중 장녀로 태어난 한 씨는 7살 때 뇌혈관이 좁아지는 희소 난치병인 모야모야병에 걸려 지체장애 2급 진단을 받았다. 주변 사람들은 "내성적이지만 친한 사람에게는 마음을 열고 늘 뭔가를 나눠주고 애정을 표현하는 마음씨 따뜻한 사람"이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또 한씨는 매일 아침 서울시립 뇌성마비 복지관에 방문해 여러 프로그램을 함께하며 늘 밝게 웃으며 즐겁게 지냈다. 특히 매일 복지관 선생님과 활동지원사에게 시를 써서 선물하는 것을 제일 좋아했다고 한다.


한씨의 어머니 김의신씨는 "정선아,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하게 잘 지내라. 누구도 할 수 없는 생명을 살리는 좋은 일을 하고 갔으니, 좋은 곳에서 행복하게 잘 살아. 사랑한다"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구나리 인턴기자 forsythia2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