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도 EU처럼"…표면화되는 최태원의 '동북아 경제협력체 제언'

"한·일·중 민간협력 플랫폼 만들자" 제안
"EU처럼 협력체" 수차례 역설
시장 확대, 사회·경제문제 해결

최태원 SK그룹 및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민간 차원에서 한국과 일본, 중국의 협력 플랫폼 구성을 공식제안하면서 동북아시아를 하나로 묶어 ‘경제협력체’를 만들자는 그의 오랜 발상이 표면화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3국 경제단체의 논의 내용을 보고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3국 경제단체의 논의 내용을 보고를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28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전날인 27일 서울 중구 상의에서 열린 ‘제8차 한·일·중 비즈니스 서밋’에서 "민간 차원의 3국 협력 플랫폼 구성"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최 회장의 플랫폼 제안은 민간 차원으로 경제, 사회 전반에 대해 협력하자는 취지다.

한국, 일본, 중국의 주요 경제단체 수장들이 모두 참석한 이 자리에서 던진 그의 제언이 눈길을 끈 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종식된 지난해 5월 이후 줄곧 일관된 주장을 펼쳐왔기 때문이다.


최 회장은 유럽 주요국들이 정치, 사회, 경제를 통합한 유럽연합(EU)처럼 동북아도 협력체를 만들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역설했다. 협력은 곧 통합으로 가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본다. 경제는 이 통합을 통해 전체 규모가 커지고 이에 따라 기업들이 활약하는 시장 역시 넓혀져 현재 각국이 고민하는 사회, 경제 문제들을 함께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가령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낮은 출산율은 미래 인구를 급격히 감소시키고 시장에선 기업의 경영활동의 대상이 되는 소비자들이 크게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한·일·중 3국이 경제를 통합하면 기업이 영업할 수 있는 소비자수는 3국으로 확대된다. 최 회장은 이달 초 대한상의 회장 연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사회가 과거에 해왔던 기조대로 가면 ‘이 대한민국 괜찮은 겁니까’라는 질문을 되짚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3국이 각자도생하는 현 상황이 지속돼선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취지다.


최 회장은 상대적으로 중국보단 일본과의 접점을 더욱 늘려가는 분위기다. 통합의 파트너로서도 일본이 조금 더 우리와 잘 맞을 것이라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사회·문화적으로 동질감이 있고 경제적으로도 대등한 위치에서 통합을 구상할 수 있어서다. 다만 일본과는 역사에 대한 이견, 독도 영유권 문제 등 경제 외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가 많다는 지적이 있다. 최근 일본 야후가 네이버에 라인 지분을 매각하도록 요구한 사태를 두고 일본 정부의 개입설이 제기돼 반일 감정은 더욱 커진 상태다.

최 회장은 지난해 12월 최종현학술원에서 연 ‘2023 트랜스 퍼시픽 다이얼로그’에서 "한국과 일본은 그동안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서 많은 혜택을 누려왔으나 지금은 그 혜택이 사라지고 있고 큰 시장이었던 중국은 이제 강력한 경쟁자로 바뀌었다"면서 "이 같은 상황에서 한국과 일본의 협력이야말로 이를 타개할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에는 일본 도쿄에서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연 ‘아시아의 미래’ 포럼에서 "한일 간 협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말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