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시·칠성사이다 내달 편의섬서 100원씩 인상

"환율 상승에 원가 부담 감내 못 할 수준"

롯데칠성음료가 다음 달 1일부터 칠성사이다와 펩시콜라, 게토레이, 핫식스, 델몬트 주스 등 6개 음료 품목 출고가를 평균 6.9% 올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칠성사이다(250㎖) 가격은 1600원에서 1700원으로, 펩시콜라는 1500원에서 1600원으로 각각 100원씩 인상된다.

국제 시세가 급등한 수입 과일 농축액을 원료로 사용하는 주스 제품은 델몬트 콜드 오렌지와 포도 250㎖ 제품 가격이 각각 1500원에서 1600원으로 오른다.


이번 가격 인상은 지난 2022년 12월 이후 1년 6개월 만이다.


롯데칠성음료는 유가 리스크 확대와 치솟는 원/달러 환율(원화 가치 하락)로 인해 수입에 의존하는 원재료 원가 부담이 계속 악화해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섰다고 가격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또한 이상기후와 병충해로 인한 오렌지 등 과일의 작황 악화로 주스 제품의 원료인 과일 농축액 수입 단가가 역대 최고치로 상승했고 주요 패키지(캔) 공급 단가와 인건비 등이 전반적으로 올랐다고 강조했다.

다만 생필품에 해당하는 생수 '아이시스' 일부 제품 출고가는 평균 10.3% 내린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