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중일 프로세스 재활성화 계기…협력 노력“

정부 대변인 기자회견

일본 정부가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 한중일 프로세스의 재활성화에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27일 평가했다.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정상회의는 3국이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할 결의를 재확인하고 한중일 프로세스의 재활성화를 확고히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는 내년 차기 의장국을 맡는 일본 정부 입장에 대한 답변이다.

그러면서 "다음번 일본에서 개최되는 정상회의에서는 3개국의 협력을 과제에 대응하는 형태로 발전시키도록 힘써 나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상회의 직후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이 북한에 대한 비핵화 촉구를 했지만 중국 측이 언급을 자제한 것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외교상의 대화이기 때문에 삼가겠지만 대북 대응에 대해 관계국과 긴밀히 협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세 정상은 지역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와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한 정세에 대해 솔직한 의견을 교환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은 세 나라의 공통된 이익이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인 해결을 위해 계속 긍정적으로 노력하자는데 일치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오규민 기자 moh011@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