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친환경 마라톤 캠페인 '롱기스트런' 성료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사회공헌 캠페인 '롱기스트 런 2024'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는 10km 마라톤 대회인 '파이널 런(Final Run)'을 끝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25일까지 한 달간 진행한 '롱기스트 런 2024'를 종료했다.

롱기스트 런은 2016년부터 시작해 9회째를 맞은 현대차 의 온·오프라인 연계 친환경 캠페인이다. 미세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깨끗한 하늘을 만들어가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올해 캠페인에는 1만9000여명이 참여해 총 40만㎞를 달렸다.


이번 행사는 달리기·걷기 코칭 애플리케이션인 ‘런데이’ 앱을 통해 두 번의 달리기 미션을 수행하는 나무 뱃지 챌린지, 81억명의 지구인들이 맑은 하늘을 위해 같이 달리자는 의미를 담아 참가자 전체가 8만1000km를 함께 달리는 협동 챌린지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현대차 친환경 캠페인 롱기스트런 행사의 '파이널 런' 참가자들이 서울 여의도 일대를 달리는 모습[사진=현대차]

현대차 친환경 캠페인 롱기스트런 행사의 '파이널 런' 참가자들이 서울 여의도 일대를 달리는 모습[사진=현대차]

원본보기 아이콘

특히 협동 챌린지에는 1만2000여명이 참가해 당초 목표했던 누적 거리 8만1000㎞를 훨씬 넘는 35만㎞를 달성해 의미를 더했다. 캠페인의 대미를 장식하며 25일 개최된 대규모 오프라인 마라톤 대회 '파이널 런'에는 5000명이 참석해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서강대교까지 왕복하는 10㎞ 코스를 달렸다.


현대차는 롱기스트 런 캠페인을 통해 2016년부터 친환경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아이오닉 포레스트'에 식재용 나무를 기부해 오고 있다. 올해는 협동 챌린지 달성(1000그루), 1만원 기부 참가권 구매(2000그루)로 적립한 총 3000그루의 나무를 아이오닉 포레스트에 전달할 예정이다.

정유석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은 "올해로 9회째를 맞은 롱기스트 런 캠페인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고객과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친환경 활동을 선보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