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내일채움공제로 대중소 재직자 간 복지 격차 해소 ‘앞장’

영어캠프 신규 추진
휴가비·종합건강검진 등
수요자 맞춤형 지원 확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내일채움공제 가입자를 대상으로 중소벤처기업 재직자의 복지 증진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진공이 2014년부터 운영 중인 사업으로, 중소벤처기업과 근로자가 5년간 공동 적립하고 만기 시 적립금 전액을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제도다. 공제가입자인 근로자는 목돈 마련의 기회와 다양한 교육·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중진공은 올해 초 공제가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수요조사 결과와 최신 복지 트렌드를 반영해 수요자 맞춤형 교육·복지 서비스를 이달 29일부터 확대한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원본보기 아이콘

교육 서비스는 ▲중소벤처기업 재직자 직무역량 향상을 위한 특화 과정과 ESG·산업안전 등으로 구성된 ‘이러닝 교육’ ▲어학(전화영어 포함), 자격증 과정 및 전자도서관 제공 등 자기개발 지원을 위한 ‘교육 바우처’ ▲공제가입자 초등 자녀의 교육을 지원하는 ‘영어캠프’ 등이 있다.


특히 올해 첫 시행되는 영어캠프 서비스는 중진공 연수원을 활용해 초등학교 여름방학 기간 내 공제가입자의 자녀가 전문 어학기관의 합숙 영어캠프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무상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복지 서비스로는 ▲한국관광공사와 협업을 통한 ‘휴가비 지원’ ▲전국 검진 기관을 통한 ‘종합건강검진 무상 지원’ ▲각 지역 특색에 맞는 숙박·체험·식비를 전액 지원하는 ‘농어촌마을 체험 휴양’ ▲‘온라인 복지몰’ 등이 제공된다.


조한교 중진공 인력성장이사는 “수요자 맞춤형 교육·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중소벤처기업 재직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대·중소기업 재직자 간 복지 격차를 완화하는 등 중소벤처기업의 경쟁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