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파리 샹젤리제서 '무드업 냉장고' 체험 행사 개최

당일 4000여명 이상 방문

LG전자가 프랑스 파리 랜드마크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무드업 냉장고의 프랑스 출시를 알리며 체험 행사를 진행, 유럽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LG전자가 26일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무드업 냉장고 프랑스 출시를 알리는 체험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전시존이 꾸며진 모습 /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26일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무드업 냉장고 프랑스 출시를 알리는 체험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전시존이 꾸며진 모습 / [사진제공=LG전자]

원본보기 아이콘

26일(현지시간) LG전자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샹젤리제에서 피크닉'을 주제로 무드업 냉장고 행사를 했다. 이를 위해 샹젤리제 거리를 길이 216m, 총넓이 4212㎡ 대규모 피크닉 공간으로 꾸몄다. 행사를 찾은 소비자가 무드업 냉장고 주요 기능을 체험하는 전시존을 둘러보고 무드업 냉장고로 꾸민 요리 부스에서 만든 음식으로 피크닉을 즐기는 식이다.

LG전자 측은 "파리의 상징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민간 기업이 대규모 행사를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번 행사가 뜨거운 주목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행사 전부터 현지 주요 매체뿐 아니라 시민들의 높은 기대 속에 당일 4000여명 이상이 방문했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프랑스에 무드업 냉장고를 본격 출시한다. 유럽 시장에서 프랑스를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7개국에 제품을 선보이며 연내 15개국까지 글로벌 시장에 무드업 냉장고를 선보일 계획이다.


LG 무드업 냉장고는 냉장고 색상과 공간 분위기를 바꾸고 싶을 때 LG 씽큐(ThinQ) 앱에서 최대 17만가지 조합으로 원하는 컬러를 선택하도록 지원한다. 컬러를 바꾸기 위해 패널을 교체하고 추가 비용을 지불할 필요가 없다. 폐기되는 패널이 없기에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냉장고 사용 패턴에 맞게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등 인공지능(AI) 기능도 제공한다.

한편 LG전자는 유럽에 먼저 선보여 주목받은 '2도어 모던엣지 무드업' 냉장고를 다음 달 중 국내에 출시한다. YG(Young Generation) 세대와 1~2인 가구 소비자가 무드업을 즐길 수 있도록 소용량 모델로 선보인다. 신제품의 상칸 냉장고 도어에는 문을 열지 않고도 내부를 확인할 수 있는 노크온 기능이 적용됐고, 하칸 냉동고에는 컬러를 바꿀 수 있는 무드업 도어가 있다.


LG전자 유럽 지역 대표인 이천국 부사장은 "LG 무드업 냉장고는 디자인과 컬러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 혁신 제품"이라며 "유럽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 이번 샹젤리제 피크닉 행사와 같이 차별화한 고객 경험을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꾸준히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