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증거 인멸 염려"

소속사 대표·본부장도 구속

음주운전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구속됐다.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조용준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조용준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24일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연 뒤 "증거 인멸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등)를 받는다.


이광득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와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도 영장이 발부됐다. 이 대표는 사고 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한 혐의(범인도피교사),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혐의(증거인멸 등)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