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한·중·일 정상회의서 北핵·日납북자 논의할 것”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27일 서울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북한 핵·미사일 및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24일 교도통신 인터뷰에서 "한·중·일은 자유롭고 공정한 국제경제 질서의 유지·강화에 미묘한 견해차를 보인다"며 "실천적 대응 공유에 관해 논의할 수 있다면 의미가 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그는 이어 "(한·중·일이) 여러 과제에 대해 서로 속마음을 터놓고 소통해 폭넓은 분야에서 미래 지향적 실무 협력 추진에 의기투합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기시다 총리는 내년 한일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맞아 공동문서를 발표하고자 한다는 의욕도 드러냈다. 그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미래를 위한 한일 협력과 연계 방식에 대해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해 지혜를 모으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