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弗 산업연맹' 대표단 만난 김동연 "프랑스 재계와 힘모아 번영의 길 가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프랑스 산업연맹 방한기업 대표단 간담회에 참석해 투자유치 등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프랑스 산업연맹 방한기업 대표단 간담회에 참석해 투자유치 등 현안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4일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인 ‘프랑스 산업연맹(MEDEF International)’ 방한 대표단과 만나 투자유치 방안 등을 논의했다.


프랑스 산업연맹은 17만3000여 기업으로 구성된 프랑스 최대 규모 민간 경제조직으로 지난 22일 정부 부처, 국내 대기업 등과 교류하기 위해 방한했다.

방한 기업 대표단은 전력 탈탄소화, 반도체, 자동차 등 다양한 산업에서 활동하는 에어리퀴드(Air Liquide), 오피모빌리티(OPMobility), 파스칼(Pasqal) 등 11개 사의 17명의 기업인으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방한 일정 마지막 날 김동연 지사를 만나기 위해 별도로 간담회 일정을 만들어 초청했다.


김동연 지사는 대표단이 방한기간 중 만난 유일한 국내 지자체장이다. 간담회에는 필리프 베르투(Philippe Bertoux) 주한 프랑스 대사도 함께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 자리에서 "4개월 전 일드프랑스주 방문 당시 파리에서 환영받았던 것처럼 여러분을 환영하고 싶다. 경기도가 가진 다이내믹한 모습으로 여러분을 환영한다"며 "(프랑스의 만화 주인공인) 재치 있는 아스테릭스와 꺾이지 않는 오벨릭스라는 다이내믹한 두 사람이 로마군에게 효과적으로 저항하는 것처럼 저는 경기도와 프랑스 재계가 함께 손을 맞잡고 힘을 합쳐 협력과 시너지의 새 장을 열고 모두가 번영하는 미래를 열어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참석기업들에 경기도의 주요 전략산업에 대한 협력을 당부하기도 했다. 김동연 지사가 소개한 전략산업은 ▲탄소중립 및 RE100정책 등 에너지 서비스 기업의 탈 탄소 사업 ▲경기국제 공항 추진사업 ▲시흥시 모빌리티 테스트베드 운영, 경기도형 스마트공장 사업 등이다.


이날 간담회 참석한 기업 가운데 한 곳은 즉석에서 700억원 규모의 도내 투자 의향을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간담회 직후 프랑스 언론인들과 만나, 프랑스에서 ‘리틀 코리아’로 지칭되는 경기도의 강점과 미래 정치, 경제 발전, 사회문제 등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동연 지사는 앞서 올해 1월 프랑스를 방문해 발레리 페크레스(Valerie Pecresse) 일드프랑스 주지사를 만나는 등 탄소중립 및 혁신산업 협력을 논의했다.


경기도는 이번 프랑스 산업연맹 면담을 계기로 프랑스와 반도체, 에너지,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교류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