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화로 잠수함 수주"…한화오션, 폴란드 현지 협력 강화

인더스트리 데이 개최
폴란드 자체 MRO 강화 방안 토의

한화오션 이 폴란드 오르카(Orka) 잠수함 수주를 위해 현지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현지화로 잠수함 수주"…한화오션, 폴란드 현지 협력 강화 원본보기 아이콘

한화오션은 지난 21일 폴란드 그단스크에서 '인더스트리 데이(Industry Day)'를 주최하고 폴란드 오르카 잠수함 사업 협력 방안을 현지 업체들과 토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화시스템, 효성중공업, KTE, ㈜엔케이, 코오롱 데크컴퍼지트 등 한화오션의 잠수함 사업 관련 국내 주요 협력사를 비롯해 영국의 밥콕 인터내셔널, 독일 가블러 등 유수의 글로벌 잠수함 장비 생산 업체들이 참가했다. 국영 방산 기업인 PGZ 그룹 등 12개 폴란드 업체들도 자리를 함께했다.


오르카 사업은 폴란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해군 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해군에서 운용할 잠수함 3척을 새로 도입하는 프로젝트다. 빠르면 올 7월경 상위 3개 업체를 선정하고, 내년 상반기에 우선협상 대상업체를 선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화오션은 현재 오르카 사업에서 독일, 프랑스, 스웨덴, 스페인 등 유럽의 잠수함 강호들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한화오션은 폴란드 해군에 향후 30년 이상 운용이 가능한 앞선 기술의 잠수함을 제공하고 기술 이전과 현지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잠수함 관련 정비 기술과 주요 기자재 공급업체의 현지 진출을 확대하고 향후 폴란드 해군이 자체적으로 유지·보수·정비(MRO) 분야를 수행할 수 있도록 현지에 지원 센터를 설립하는 등 기술 및 라이선스 이전을 위한 세부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밝혔다. 국산화율 80% 수준의 장보고-III를 기반으로 국내 주요 협력업체들과 'Team Korea'를 구성, 오르카 사업 수주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정승균 한화오션 특수선 해외사업단장(부사장)은 "이번 행사는 한화오션이 오르카 잠수함 수주를 통해 폴란드와 구축하고자 하는 장기적인 파트너십의 시작을 알리는 행사다"라며 "오르카 프로젝트는 한-폴란드 양국 간 경제·산업 분야 및 해군 발전을 위한 협력을 한층 강화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minut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