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 평산마을 방문…文 "혐오 정치 끝내야"

봉하마을 추도식 참석 후 평산마을 찾아
"문 전 대통령 극단 대립·혐오 정치' 걱정"
박 전 대통령과도 일정 조율 중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며 '통합' 행보에 나섰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나와 이동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가 23일 오후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에서 나와 이동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황 위원장은 이날 추경호 원내대표와 함께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뒤 양산 평산마을로 이동해 문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여당 지도부가 문 전 대통령과 만나는 것은 처음이다. 여소야대 상황에서 22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협치를 모색하자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황 위원장은 문 전 대통령과 20분가량 환담한 후 정치 복원, 민생 문제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민감한 정치 현안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여야가) 낮에는 형식적이고 틀에 잡힌 이야기를 해도 저녁에는 허물 없이 이야기를 나누며 많은 것을 해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저녁이 있는 정치'에 공감대를 이뤘다고 소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가 지금 너무 극단적 대립과 혐오의 정치를 한다"며 "정치권에서 먼저 극단과 혐오의 정치를 끝내고 국민을 하나로 모으는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당의 입장을 견지할 때 강하게 견지하더라도 언어 표현은 좀 순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언급했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BBS 라디오에서 "정치를 하면서 여야가 자주 만나고 전직 대통령도 자꾸 찾아뵙고 지혜를 구하는 게 좋은 일 아니겠나"라고 황우여 비대위의 행보를 평가했다.


황 전 위원장은 지난 21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도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총선 참패 이후 당 수습을 위해 임시로 띄운 '관리형 비대위'로서 이 같은 외부 활동에 치중하기보다는 전당대회 준비에 매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김민전 대변인은 비대위 후 브리핑에서 "전대 관련 논의가 공식화된 것은 없지만 준비는 하고 있다. 비대위의 역할을 망각했다는 이야기는 지나치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대화 물꼬를 트고자 전직 대통령도 만나고 봉하마을도 가는 것"이라며 "국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대결만 하면 되겠나. '나쁜 법'은 반대하지만, 화해·타협할 수 있는 부분은 공감대를 만들려는 노력"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