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조원' 반도체 지원책 발표…삼성·하이닉스 "큰 힘이 될 것"

17조원 지원 금융 프로그램 마련
팹리스·소부장 위한 1조 펀드 포함
"반도체 투자 환경 만들 디딤돌"

정부가 23일 반도체 산업 지원을 위해 총 26조원을 투입한다고 밝히자 국내 반도체 업계가 일제히 환영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정부의 이번 지원 정책은 반도체 산업의 미래 경쟁력 제고에 큰 힘이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용수, 도로 등 인프라를 국가가 책임지고 조성하겠다고 한 정부의 발표는 미래지향적인, 건설적인 내용"이라며 "삼성전자는 이를 계기로 치열한 글로벌 반도체 경쟁에서 리더십을 강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포부도 밝혔다.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 전경 /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 캠퍼스 전경 / [사진제공=삼성전자]

원본보기 아이콘

SK하이닉스도 같은 입장이다. 회사는 "오늘 정부가 발표한 반도체산업지원 정책을 적극 환영한다"며 "정부의 이번 지원 정책은 반도체 산업을 둘러싼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 대한민국 반도체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줄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SK하이닉스는 이에 힘입어 계획한 투자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며, 국내 안정된 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글로벌 위상이 커지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반도체 산업 지원 방안을 주제로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반도체는 국가 총력전이 전개되는 분야"라며 총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 산업은행을 통해 17조원 규모의 '반도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할 계획이다. 반도체 업계의 투자 유동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또 올해 일몰 예정인 반도체 투자 세액공제 연장을 추진하고 기업의 연구·개발(R&D) 및 설비투자를 지원한다.


경기 남부에 들어서는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속도를 높이기 위해선 전기와 용수, 도로 등 인프라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단 계획도 밝혔다. 팹리스(반도체 설계) 및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을 키우는 1조원 규모의 반도체 생태계 펀드 조성도 약속한 상태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