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씨앗’ 뿌릴게요… 근로복지공단, 퇴직연금 홍보대사 박곰희 씨 위촉

인기 금융 유튜버, 전도사로 나서

홈피 통해 가입 시연, 특강도 실시

금융투자 전문 유튜버가 근로복지공단 연금기금 사업의 홍보대사로 활약한다.


근로복지공단은 금융투자 채널 ‘박곰희 TV’ 운영자인 유튜버 박곰희(본명 박동호) 씨를 중소기업퇴직연금기금제도인 푸른씨앗의 명예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23일 알렸다.

공단은 23일 서울 남대문 코트야드 메리어트에서 성헌규 의료복지이사 등 공단 임직원과 푸른씨앗 전담운용기관인 미래에셋증권,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푸른씨앗 홍보대사 위촉식을 가졌다.

성헌규 의료복지이사(왼쪽)와 금융 유튜버 박곰희 씨가 명예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카메라 앞에 섰다.

성헌규 의료복지이사(왼쪽)와 금융 유튜버 박곰희 씨가 명예홍보대사 위촉식을 갖고 카메라 앞에 섰다.

원본보기 아이콘

66만여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박 씨는 친절하고 꼼꼼한 금융정보를 전달하는 투자 멘토로 활약하고 있다. 최근 박곰희 TV 채널을 통해 푸른씨앗 제도 소개 영상을 업로드해 대중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곰희 씨는 자신이 속한 사업장을 푸른씨앗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가입하는 깜짝 이벤트를 선보였다. 또 ‘ETF를 통한 자산배분전략’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2022년 9월 도입된 푸른씨앗은 30인 이하 중소기업 맞춤형 퇴직급여제도로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복권기금에서 지원받아 공단이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푸른씨앗에 가입하는 중소기업 사업주와 가입자에게 파격적인 혜택이 따른다. 사업주는 4년간 수수료가 면제되고 저소득 근로자를 위해 납입하는 부담금의 10%를 3년간 지원(최대 2412만원)받아 경제적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또 올해부터는 월급여 268만원 미만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사업주가 납입하는 부담금의 10%를 근로자의 푸른씨앗 계좌에 추가 적립해주고 있다. 근로자 노후소득의 씨앗이라고 할 수 있는 적립금이 차곡차곡 쌓이는 셈이다.


푸른씨앗은 미래에셋증권과 삼성자산운용사에 자산을 위탁운용하며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해 수익률은 6.97%를 기록하며 그동안 2% 정도의 수익률을 보였던 퇴직연금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이번에 홍보대사로 위촉된 박곰희 씨는 “푸른씨앗은 중소기업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퇴직급여제도인 만큼 많은 분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홍보대사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힘줬다.


공단의 성헌규 의료복지이사는 “전문 금융상식을 전파하는 박곰희 씨와 협업해 매우 기쁘다”며 “푸른씨앗이 중소기업 근로자의 노후생활에 안정을 줄 수 있는 희망연금이 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