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목요일 초여름 날씨…경상권 내륙은 30도 이상

목요일인 23일은 전국이 대체로 맑고 낮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수도권과 강원도, 경북권은 24일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서울 한 낮 기온이 23도까지 상승하며 초여름 날씨를 나타낸 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가벼운 옷차림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울 한 낮 기온이 23도까지 상승하며 초여름 날씨를 나타낸 8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가벼운 옷차림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원본보기 아이콘

아침 최저기온은 12∼22도, 낮 최고기온은 22∼32도로 예보됐다.

특히 24일까지 경상권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이상으로 기온이 오르는 곳도 많을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서울·경기 남부·충남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오전 서해안과 수도권 내륙, 충청권 내륙, 전북 내륙에는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 산지·북부 중산간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0.5∼1.0m, 남해 0.5∼2.0m로 예측된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