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애저, 오픈AI 'GPT-4o' 첫 탑재…올트먼도 등장

마이크로소프트(MS)가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최신 AI 모델 'GPT-4o(포오)'를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 AI에 탑재했다. MS의 공식 발표석상에는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가 등장해 양 사의 끈끈한 관계를 재확인시켰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사티아 나델라 MS CEO는 21일(현지시간) 미 워싱턴주 레드먼드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2024(Build 2024)'에서 "모든 애저 AI 이용자들은 오늘부터 GPT-4o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GPT-4o는 오픈AI가 지난 13일 첫 공개한 멀티모달 AI 모델로, 텍스트로 대화하는 기존 모델과 달리 이용자와 실시간 음성 대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애저 AI 스튜디오(Azure AI Studio)와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에서 제공된다.

라제시 자 MS 부사장은 "5만개 이상의 기업이 애저 AI를 이용하고 있다"며 "이제 이용자는 이미지·음성·텍스트에 응답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만들기 위해 GPT-4o를 사용해 자체 AI 모델인 코파일럿을 개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무대에서는 게임을 하던 와중 코파일럿과 대화하는 모습 등이 시연되기도 했다.


특히 올해 빌드에서는 개발자들을 위한 다양한 코파일럿 업그레이드 버전을 선보이는 데 중점을 뒀다. 코파일럿을 팀 단위로 공동 이용할 수 있는 '팀 코파일럿(Team Copilot)' 기능이 대표적이다. 하반기 기업 고객에 공개될 예정인 팀 코파일럿은 MS의 회의 앱인 팀즈에서 회의 안건을 관리하고 중요 정보를 요약하고 메모를 작성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서드파티(제3자) 기술을 사용해 코파일럿의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코파일럿 익스텐션(Copilot Extensions)'도 공개됐다.


이와 함께 MS는 '파이 3' 스몰, 미디엄, 비전 등 3가지 소형 AI 모델도 선보였다. 인터넷 연결이 안 되는 환경에서도 기기에 탑재해 이미지, 텍스트를 통한 AI 응답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당초 예고된 대로 지난해 11월 공개한 자체 개발 고성능 컴퓨팅 작업용 중앙처리장치(CPU)인 '코발트 100'도 출시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빌드 2024 무대에 선 케빈 스코트 MS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오른쪽)와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이미지 출처=MS 온라인 스트리밍 캡쳐]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빌드 2024 무대에 선 케빈 스코트 MS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오른쪽)와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 [이미지 출처=MS 온라인 스트리밍 캡쳐]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MS의 빌드 2024 무대에는 올트먼 CEO가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올트먼 CEO는 케빈 스코트 MS 최고기술책임자(CTO)와 함께 무대에 올라 오픈AI의 AI 모델을 직접 소개하고 슈퍼컴퓨터 구축을 위한 양 사의 협력이 이어질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GPT-4o에 대해 "기술이 이렇게 의미 있는 방식으로 빠르게 채택되는 것을 본 적이 없다"고 평가했다. 또한 "가장 중요한 것들은 (AI)모델들이 점점 더 똑똑해질 것이라는 점"이라며 "이런 일들이 계속 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델라 CEO는 이날 빌드 기조연설에서 "MS는 두 가지를 꿈꿔왔다"면서 "우리가 컴퓨터를 이해하는 게 아닌, 컴퓨터가 우리를 이해할 수 있을까. 끝없이 정보가 쏟아지는 세상에서 우리가 이 모든 정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추론하고 계획, 행동하는 데 컴퓨터가 도움을 줄 수 있을까"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는 AI 물결을 해답으로 꼽으며 "우리는 역사의 중요한 순간에 있다"고 강조했다. 빌드 2024는 23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