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학 졸업식서 100만달러 뿌린 억만장자 "실패해도 괜찮다"

억만장자 사업가 로버트 헤일
미국 매사추세츠주 다트머스대 졸업식 방문
4년 전부터 현금 선물…절반은 기부 유도

미국의 억만장자 자선가가 한 대학 졸업식에서 졸업생에게 각 1000달러(약 136만원) 현금을 선물해 화제다.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기부를 설명하고 있는 로버트 헤일 [사진출처=연합뉴스]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기부를 설명하고 있는 로버트 헤일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연합뉴스는 21일(현지시간) AP 통신 보도를 인용해 자선가 로버트 헤일이 지난 16일에 열린 미국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에게 돈다발을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헤일은 이날 졸업생 1000여 명에게 각각 1000달러를 선물했다.

그는 4년 전 졸업생에게 현금을 선물로 안기는 기부를 시작했다.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이 축하할 일이 거의 없었던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기부를 시작했다"며 "인생에서 모험하고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일은 학생들이 선물 받은 1000달러 중 절반인 500달러(약 68만원)는 자신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달러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도록 당부하고 있다. 그는 졸업식에서 "우리는 여러분에게 두 가지 선물을 주고 싶다"며 "하나는 우리가 주는 선물이고, 또 다른 하나는 기부라는 선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과 같은 힘든 시기에는 나눔과 배려, 기부의 필요성이 더 크고, 우리 공동체는 여느 때보다 여러분의 아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학생들에게 기부를 강제할 방법은 없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대다수의 사람이 옳은 일을 하고 그로 인해 기뻐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헤일은 또 2002년 닷컴 붕괴로 운영하던 회사가 파산하는 등 성공하기까지 험난한 일도 많았다며 학생들에게 인생 조언도 건넸다. 그는 "내가 아마도 여러분이 지금까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루저'일 수 있다"며 회복력과 인내심을 갖고 모험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로버트 헤일은 그래닛 텔레커뮤니케니션즈(Granite Telecommunications)의 창업자로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지분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브스지 추정 로버트 헤일의 순자산은 54억달러(약 7조3600억원)에 달한다.


올해로 4년째 졸업생들에게 현금을 선물한 헤일은 이번 다트머스 대학 외에도, 매사추세츠 보스턴 대학, 록스베리 커뮤니티 대학, 퀸시 대학 졸업생에게 현금을 선물했다. 그는 내년에도 더 많은 기부를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으나, 어느 대학 졸업식에 나타날지는 아직 미지수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