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진구, 유해업소 근절 속도 낸다··· 3개소 정비 완료

지난해 폐업한 중곡동 지역 유해업소 5개소 중 최근 3개소 업종 변경 이뤄내
민선 8기 들어 근절 캠페인, 민 ·관 ·경 합동 단속 등 유해환경 개선 활동 진행
합동 단속 강화 및 지원책 발굴을 통한 정비·개선 사업 지속 추진 예정

광진구, 유해업소 근절 속도 낸다··· 3개소 정비 완료 원본보기 아이콘

광진구(구청장 김경호)가 유해업소(일명 찻집) 정비 및 개선 사업을 추진, 중곡동 지역 유해업소 5개소를 퇴출, 그중 3개소의 업종전환을 이뤄냈다.


중곡동의 유해업소 거리는 선정적인 분위기로 청소년에게 좋지 않을 영향을 미치고 지역 발전을 저해함에 따라 주민 민원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에 구는 지난 22년 10월, 관련 부서 T/F팀을 구성, 유해업소 건물주 및 지역 주민과 끊임없는 소통을 하는 등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왔다.


또 ▲유해업소 근절 캠페인 ▲민 ·관 ·경 야간 합동 점검 등 불법 유해업소 근절 및 업종 변경을 유도하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5개 유해업소가 자진 폐업한 바 있으며, 이 중 3개소가 이번에 주민 친화적인 업소로 새롭게 운영을 시작했다.

앞으로 광진구는 유해업소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폐업 업소 지원책을 발굴해 업종전환을 유도하는 등 유해업소 정비 및 개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김경호 광진구청장은 “유해업소 퇴출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건물주 및 지역 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광진구는 건강한 교육 환경을 조성, 구민이 안심하고 통행할 수 있는 거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