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대·중소기업 혁신파트너십지원사업’ 참여기업 모집

부산항 연관 8개 기업 선정, 생산성 향상 컨설팅 등 지원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강준석)는 부산항 연관 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2024년도 대·중소기업 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이달 31일까지 모집한다.


BPA는 이 사업을 통해 모집된 중소기업에 ▲일반 컨설팅 ▲생산성·품질 향상 ▲신제품·시제품·디자인 개발 ▲홍보·마케팅 ▲디지털 인프라 구축 ▲ESG경영 ▲인증·특허 취득 ▲법무·세무·회계 컨설팅 등 8개 분야의 맞춤형 컨설팅·현장 개선을 지원한다.

신청 대상 중소기업은 항만용역업, 선용품공급업, 선박수리업 등 항만연관 산업체·부산항 신항 배후단지에 입주한 기업이다.


부산항만공사는 신청기업이 제출한 사업계획서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총 8개사를 선정한다.


자세한 사항은 이달 31일까지 BPA 홈페이지와 상생누리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BPA 강준석 사장은 “부산항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와 혁신 성장을 위해 다양한 동반성장 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

원본보기 아이콘




영남취재본부 조충현 기자 jchyou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