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코파일럿+PC 공개…"윈도VS맥 경쟁 다시 시작"

AI 구동 최적화…애플 대비 속도 58%↑

MS, 코파일럿+PC 공개…"윈도VS맥 경쟁 다시 시작" 원본보기 아이콘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공지능(AI) 기능을 탑재한 새로운 PC '코파일럿+ PC'를 연례 개발자 회의 빌드를 하루 앞둔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날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캠퍼스에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코파일럿+ PC'를 공개하며 "지금까지 만들어진 것 중 가장 빠르고 AI를 지원하는 윈도 PC"라고 소개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캠퍼스에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코파일럿+ PC'를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가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캠퍼스에서 열린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코파일럿+ PC'를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코파일럿+ PC는 생성형 AI 구동에 최적화된 PC다. 윈도 운영체제에 AI 기능을 최적화할 수 있도록 암(Arm)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퀄컴의 새로운 스냅드래곤 X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MS에 따르면 코파일럿+ PC는 초당 40조회의 연산을 할 수 있으며, 애플 노트북 맥북에어 M3보다 AI 작업 처리 속도가 58% 뛰어나다.


나델라 CEO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의 맥 PC를 언급하며 "이제 우리는 윈도와 맥의 진정한 경쟁을 다시 시작하고 싶다"고 말했다. 애플이 폐쇄적 생태계와 자체 설계 프로세서로 PC 시장 공략에 나서는 가운데 MS가 다시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것이다.


또 오픈AI가 지난 13일 공개한 최신 AI 모델 GPT-4o(포오)를 탑재했다. 애플은 아직 뚜렷한 AI 비전을 제시하지 못해 빅테크 AI 경쟁에서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픈AI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를 토대로 오디오 번역과 수신 메시지에 대한 응답 추천, 설정 앱에서 변경 사항 제안 등 다양한 AI 기능을 지원한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AI를 활용한 시연도 공개했다. MS는 '마인크래프트' 비디오 게임을 하는 사용자에게 AI가 실시간 가상 코치 역할을 하는 코파일럿 음성 비서를 소개했다. 이용자가 PC에서 봤던 파일과 다른 데이터를 AI가 기억해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리콜' 기능도 선보였다.


코파일럿+ PC는 999달러부터 시작하며 이날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다음 달 18일 출시할 예정이다.


MS의 윈도 책임자이자 소비자 최고 마케팅 책임자인 유수프 메흐디는 "내년에 AI PC가 5000만대 팔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벤 바자린 크리에이티브 스트래티지 애널리스트는 "소비자들이 단지 디바이스 경험만으로도 새로운 카테고리의 '코파일럿+ PC'를 구매할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수연 기자 syo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