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머스크처럼 받을래”…美 CEO들 성과 보수 확산

2018년 테슬라 머스크 77조원 보상안 기점
이후 5년간 5000만달러 보수 CEO 4배↑
스톡옵션 등 구성, 목표 달성 실패 시 삭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회사로부터 거액의 보상안을 따낸 이후 미국 기업들에서 이와 비슷한 방식의 CEO 보상 패키지를 채택하는 사례가 확산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가 공공정보 제공업체 마이로그아이큐의 데이터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지난 5년간 S&P500 기업 중 36명의 CEO가 5000만달러(약 680억원) 이상 규모의 보수 패키지 계약을 체결했다. 테슬라 이사회가 2018년 머스크의 성과 보상안을 승인하기 전 5년 동안 이 정도 규모의 보수 패키지를 받은 CEO는 9명에 불과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가장 높은 보수를 받은 사람은 미국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의 호크 탄 CEO다. 그가 받은 보수의 가치는 1억6200만달러(약 2200억원)에 달했다. 이어 미국 보안업체 팔로알토 네트웍스의 니케시 아로라 CEO의 보수 패키지(1억5100만달러)가 뒤를 이었다. 머스크 CEO의 경우 아직 행사하지 못한 스톡옵션이 지난해 14억달러(약 1조9000억원) 상당의 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WSJ는 이들 기업이 CEO에게 지급한 보수 패키지가 대부분 제한된 주식이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으로 구성되며, CEO가 최종적으로 받는 주식이나 옵션의 규모는 주가나 재무·영업 실적에 따라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브로드컴은 증권 신고서에서 2025년 10월 이후 브로드컴의 주가가 특정 목표 수준에 도달할 경우에만 탄 CEO가 주식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명시했다. 앞서 테슬라도 2018년 머스크 CEO에게 매출과 시가총액 등을 기준으로 단계별 성과를 달성할 때마다 12회에 걸쳐 스톡옵션을 부여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CEO가 미리 정해진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보상액이 대폭 삭감되거나 사라진 경우도 있었다. 페이컴 소프트웨어의 채드 리치슨 CEO는 2억1100만달러 규모의 보수 패키지로 2020년 최고 보수를 받은 CEO로 꼽혔지만, 회사 주가가 내려가면서 보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주식을 박탈당했다.

한편 이러한 CEO 성과 보상 트렌드를 촉발한 머스크 CEO는 한 테슬라 소액주주의 소송으로 자신의 보상 패키지와 스톡옵션을 모두 토해낼 위기에 놓여 있다. 지난 1월 미국 델라웨어 법원이 테슬라의 보상안이 승인되는 과정에 심각한 결함이 있었다며 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다만 법원의 최종 판결은 아직 나오지 않았으며 사측은 주주들에게 오는 6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보상안을 재승인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