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비싸더라' 현대차 국내 판매가 5년간 40% 상승

2019년 3774→2024 1Q 5319만
같은 기간 해외에선 약 94.6% 상승
제네시스 모델 다양화가 1차적 원인

현대차의 차량 판매가격이 5년 새 국내에선 40%, 해외에선 곱절 가까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차·기아의 연간 사업보고서와 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현대차의 승용차 평균 판매가격은 2019년 3774만원에서 올해 1분기 5319만원으로 올랐다. 5년 동안 가격이 40.9% 상승했다. SUV를 포함한 레저용차량(RV)의 평균 가격은 올 1분기 5223만원으로, 5년 전보다 47.4% 올랐다.


해외에서는 환율 효과를 더해 가격 상승률이 더욱 높았다. 현대차의 해외 승용차 평균 판매가격은 2019년 3298만원에서 올해 1분기 6419만원이 됐다. 약 94.6% 오른 것이다. 같은 기간 RV는 3459만원에서 6877만원으로 98.8% 상승했다.

판매 가격 상승의 주된 원인은 고급 브랜드인 제네시스 모델이 다양화한 것이 일차적 원인으로 보인다. 내연기관차나 경차 등 소형차에 비해 비싼 전기차, SUV의 출시도 영향을 미쳤다.


기아의 차량 평균 판매가 상승률은 같은 기간 현대차보다는 낮았다. 기아의 국내 승용차와 RV 판매가격 상승률은 5년간 각각 4.3%, 37.3%였다. 해외 판매 승용차는 같은 기간 9.9%, RV는 47.5% 상승했다.




오유교 기자 562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