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린상사 임시 주총 열린다…고려아연 경영권 확보 속도

법원, 서린상사 주총 소집허가 인용
고려아연 경영권 확보 가능성 커져

법원이 서린상사 주주총회 소집을 허가하면서 고려아연 의 서린상사 경영권 확보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고려아연과 영풍 그룹 동업의 상징인 서린상사의 경영권이 고려아연에 넘어가면 양사는 실질적으로 결별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서린상사 임시 주총 열린다…고려아연 경영권 확보 속도 원본보기 아이콘

20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김상훈 부장판사)는 이날 고려아연이 신청한 주주총회 소집 허가 신청을 인용했다.

고려아연은 지난 3월 서린상사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영풍 측 반대로 지금까지 미뤄져 왔다. 이에 고려아연은 서린상사의 이사회 소집이 무산되자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임시총회 소집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법원은 서린상사의 임시주주총회 소집 허가와 함께 사내이사 추가 선임 등 고려아연이 요청한 주총 안건을 모두 승인하면서 고려아연의 손을 들어줬다.


서린상사는 비철제품 수출 및 원재료 구매를 담당하는 영풍그룹 내 계열사다. 현재 고려아연 측이 66.7%, 영풍 측이 33.3% 지분을 보유하고 있지만, 경영은 장형진 영풍 고문의 차남인 장세환 대표가 맡고 있어 양 집안의 동업 상징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지난 3월 고려아연 정기 주주총회 이후 두 기업의 동업 관계가 사실상 끊어지면서 경영권 갈등이 불거진 상황이다.


고려아연은 임시 주주총회를 통해 최 명예회장 후임 등 3인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최창근 명예회장을 재선임하는 안건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서린상사 이사회는 고려아연 측 4명(고려아연 최창걸·최창근 명예회장, 노진수 부회장, 이승호 부사장)과 영풍 측 3명(장형진 영풍그룹 고문, 서린상사 장세환·류해평 대표)으로 구성돼 있다. 고려아연 측 4명이 이사회 진입에 성공하면 고려아연은 과반수의 의석을 확보하게 돼 서린상사의 확실한 경영권을 갖게 된다.


고려아연은 지난달 영풍과 함께 진행하던 '원료 공동 구매 및 공동 영업'을 종료하고, 경북 봉화군 영풍 석포제련소 황산 취급 대행 계약도 종료하기로 한 바 있다.


고려아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주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라며 "추가 이사진 선임을 통해 고려아연과 서린상사 간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성민 기자 minut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