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선 한신공영 회장, 캄보디아 총리와 현지사업 확장 논의

한신공영은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이 지난 17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와 서울 롯데호텔에서 만나 현지 사업 확장 방안을 논의했다고 20일 밝혔다.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가 지난 1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가진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신공영

최용선 한신공영 회장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가 지난 1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가진 회동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신공영

원본보기 아이콘

최 회장과 훈 마넷 총리는 이 자리에서 캄보디아의 인프라 개발과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앞으로의 사업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훈 마넷 총리는 “현재 캄보디아는 도로와 철도뿐만 아니라 신재생 발전, 수처리, 물류창고 등 현지 인프라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향후 다양한 시공분야에서 한신공영이 가진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발휘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한신공영은 국내에서 도로, 철도, 항만 등의 다양한 SOC 개발사업을 이끌고 있는 대표적인 종합건설회사로, 풍부한 인프라 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2015년 캄보디아 시장에 진출한 이래 5건의 인프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으며, 2017년 캄보디아 현지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진출한 금융사업 또한 연착륙했다. 현지 시장에서의 굵직한 업력과 노하우가 앞으로의 캄보디아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답했다.

한신공영은 2015년 캄보디아와 21번 국도 개선공사(EDCF)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2016년 지방도로 2차 개선공사(EDCF), 2017년 5번국도 남부구간 3공구 공사(JICA), 2018년 21번 국도 개선공사 2차사업(EDCF), 2019년 2번 22번 국도 개선공사(EDCF) 계약 등 현재까지 총 5개 현장(약 2800억원 규모)을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한신공영이 2017년 인수한 촉체이파이낸스의 현지 지점은 인수 당시 1개에서 2022년 말 11개로 확대됐다. 운용 규모도 2020년 말 기준 3000만 달러 수준에서 2022년 말 5200만 달러로 73% 성장했다.


한신공영은 캄보디아 신사업 분야로의 진출에도 관심을 보였다. 최 회장은 “한신공영은 기존 인프라 사업 외에도 신도시 개발, 산업단지 조성 등 사업 영역을 확장하여 캄보디아의 경제 전반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신공영 관계자는 “캄보디아 현지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인 사업 확장과 혁신적인 프로젝트 진행을 통해 글로벌 종합건설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