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김호중, 자진 출석 예정
"팬들과 국민들에 사과하고 싶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괴롭다"는 심경과 함께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 "공인으로서 그동안의 행동 후회스러워"
가수 김호중. [이미지출처=김호중 인스타그램]

가수 김호중. [이미지출처=김호중 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20일 김씨의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이날 기자단에 입장문을 배포해 김씨 측이 전날 밤늦게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경위를 설명했다.

조 변호사는 "변호인 선임 이후 창원 공연 전날인 지난 17일 김호중이 소속사를 통해 심경 변화를 알리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김씨는 "너무 힘들고 괴롭다. 사회적 공인으로서 그동안 행동이 후회스럽다.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팬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 죄가 죄를 부르고,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는 사실도 깨닫게 되었다"는 입장을 변호인에게 전달했다.


조 변호사는 "이후 경찰과 일정을 조율해 오늘 오후 김호중이 자진 출석해 조사받고 국민들에게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었으나 경찰 측 사정으로 조사가 연기됐다"며 "신속히 김호중과 소속사의 입장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고 판단해 어젯밤 늦게 입장문을 알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음주 뺑소니' 논란에도 콘서트 강행…"죄송"
지난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인근에서 팬들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지난 18일 오후 가수 김호중(33)의 전국 투어 콘서트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가 열리는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 인근에서 팬들이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입건됐다.

사고 이후 김씨의 매니저는 사고 당시 김씨가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서에 가서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거짓 자수를 했다. 김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호텔에 머물다 사고 17시간 뒤인 10일 오후 4시30분께 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고 이후 소속사 본부장이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려는 등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도 드러났다.


김씨는 논란 속에서도 지난 18, 19일 예정된 경남 창원시 콘서트를 강행해 논란이 됐다. 그는 공연 도중 "죄송하다"고 사과하고 "죄는 제가 지었지, 여러분은 공연을 보러 오신 것뿐"이라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