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플랫폼 이용 음식점, 평균 7067만원 더 벌었다"

2022년 기준 영업이익도 655만원 더 높아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인터넷기업협회 디지털경제연구원은 소상공인이 플랫폼 활용을 통해 매출, 영업이익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20일 공개했다.


디지털경제연구원은 이희찬 세종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교수 연구팀에 의뢰해 진행한 '배달플랫폼 이용·미이용 음식점 간 경영성과 비교분석'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플랫폼을 이용한 음식점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플랫폼을 이용하지 않는 음식점에 비해 얼마나 높은지, 이러한 차이에 플랫폼이 실질적으로 영향을 미치는지를 확인하는 실증 분석으로 진행됐다.

2022년 기준 배달플랫폼을 이용하는 음식점은 그렇지 않은 음식점에 비해 평균 매출액은 7067만원, 영업이익은 655만원 더 높았다. 팬데믹을 거치며 차이는 뚜렷해졌다. 면적당 영업이익 역시 플랫폼을 이용하는 음식점이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는 피자, 햄버거, 샌드위치 및 유사 음식점의 플랫폼 이용 음식점 영업이익이 미이용 음식점보다 119.9% 많았다, 치킨 전문점의 경우 플랫폼 이용 시 영업이익이 76.2% 증가했다. 해당 업종은 80% 이상의 사업장이 플랫폼을 이용해 다른 업종보다 플랫폼을 활용한 영업이 보편적이다.


[이미지 출처=이희찬 세종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교수 연구팀]

[이미지 출처=이희찬 세종대 호텔관광외식경영학부 교수 연구팀]

원본보기 아이콘

연구팀은 운영 형태, 사업장 면적, 업종, 지역 등 음식점의 수익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조건을 통제한 상황에서 배달플랫폼 이용 여부를 중심으로 음식점 매출액과 영업이익에 미치는 인과관계도 분석했다.

그 결과 배달플랫폼을 이용하는 것이 음식점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배달플랫폼을 이용한 음식점의 7067만원 높은 매출액 중 68.5%인 4840만원이 플랫폼에 의한 증가 효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655만원 중에서는 84.0%에 해당하는 550만원이 플랫폼의 효과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희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플랫폼이 소상공인들에게도 전반적인 매출과 영업이익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음을 증명했다"라며 "특히 플랫폼 이용이 비교적 보편적인 업종에서 더 큰 효과가 나타난다는 점에서 소상공인들이 얼마나 플랫폼 활용이 익숙하고 체계화돼 있느냐가 더 큰 이익을 얻는데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