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家 장녀·맏사위, 잇단 소송·의혹으로 구설수

고(故) 구본무 LG그룹 선대회장의 장녀인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와 구 대표의 남편 윤관 블루런벤처스(BRV) 대표가 잇단 소송과 각종 의혹 등으로 구설에 올랐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LG복지재단은 지난 10일 열린 이사회에서 구 대표가 기부 의사를 밝힌 바이오 업체 A사의 주식 3만주를 받아들일지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사들은 미공개 정보로 얻은 수익일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추후 법적 문제에 휘말릴 수 있어 반대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이사(왼쪽)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이사(왼쪽)

원본보기 아이콘

회의록은 이날 중에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사회 회의록은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라 10일 인터넷 홈페이지 등에 공개돼야 한다. 다음 이사회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앞서 구 대표가 남편 윤관 대표가 관련된 호재성 발표가 나기 전에 미리 정보를 알고 A사 주식을 매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재계에서 제기됐다.


윤 대표도 최근 소송 잇달아 홍역을 치르고 있다. 특히 윤 대표가 이끄는 BRV 산하 벤처캐피털(VC) BRV캐피탈매니지먼트가 2대 주주로 있는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보호 예수가 지난 17일자로 해제되면서 오버행(잠재적 대량 매도 물량) 우려가 커졌다.


BRV캐피탈은 2개 운용 펀드를 통해 에코프로머티리얼즈 지분 24.7%를 보유하고 있다. 만약 BRV캐피탈이 엑시트(자금 회수)를 위해 시간 외 대량 매매(블록딜)에 나설 경우 주가가 크게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 17일을 기준으로 에코프로머티리얼즈의 시가총액은 6조7812억원으로, BRV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단순 계산으로 1조6000억원이 넘는다.

다만 현재 윤 대표가 국세청과 종합소득세 납부를 두고 소송 중인 점이 변수다. 윤 대표는 123억원 규모의 탈세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국세청 추징에 불복해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국적인 윤 대표가 국내에서 종합소득세를 내야 하는 '거주자'에 해당하는지가 관건이다. 다음 변론기일은 오는 30일에 열린다.


윤 대표가 신세계그룹과 법적 분쟁을 겪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신세계그룹 이커머스 플랫폼인 SSG닷컴의 기업공개(IPO)가 지연되는 가운데 신세계 측과 재무적 투자자(FI)인 홍콩계 사모펀드 운용사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 BRV캐피탈이 1조원 규모의 풋옵션(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가능 여부를 놓고 대립 중이기 때문이다. 이들 FI는 각각 15%의 SSG닷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고 조정구 삼부토건 창립자의 손자인 조창연씨가 친구인 윤 대표를 상대로 2억원의 대여금 반환 소송을 제기했다. 조씨는 옛 르네상스호텔(현 센터필드) 매각 당시 투자 유치 등에 관여한 인물로, 윤 대표가 호텔 매각으로 이익이 나면 빌린 2억원을 돌려주겠다고 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의 BRV는 호텔 부지를 인수한 VSL코리아의 주요 주주다. 이 소송의 변론 기일은 다음 달 5일로 예정됐다.


한편, 구 대표는 어머니 김영식 여사, 동생 연수씨와 함께 지난해 2월 서울서부지법에 구광모 회장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다시 분할하자며 소송을 냈다. 이후 재판 과정에서 공개된 가족 간 대화 녹취록에 윤 대표가 등장, 윤 대표의 소송 개입 여부 등에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