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TP, 지역 인재양성·기업성장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지역 대학 주축, 쌍방향 소통 및 협업·상생·혁신 등 산학협력 자발적 참여 유도

경북테크노파크가 주최하고 관내 대학의 산학협력단장이 참여하는 ‘혁신 거버넌스 구축 간담회’가 지난 17일 경북 TP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간담회는 국민의힘 조지연 당선인을 비롯해 경산시 대학의 산학협력단장과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해 지방소멸의 위기, 지방 대학의 학생 수 감소를 극복하고자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과 신규 과제 발굴 등 지역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17일 경북테크노파크 세미나실에서 열린 '혁신 거버넌스 구축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17일 경북테크노파크 세미나실에서 열린 '혁신 거버넌스 구축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자체·대학·산업체의 중개역할 강화 방안 필요 ▲공동 신규 프로젝트 발굴 ▲지속 성장성이 있는 기업체 발굴과 연계 ▲지역의 산학협력 거점 역할 등 기관을 통한 유기적 네트워크 체계 구성과 산학협력 극대화에 대해 열띤 토론을 가졌다.

또 질 높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수요자 맞춤형 인재 양성 방안과 지속적인 간담회·세미나를 통해 지역 발전을 위한 실효성 높은 거버넌스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자리가 됐다.


류종우 경북테크노파크 지산학연협력센터장은 “안정적인 거버넌스 구축을 통해 지역 사회의 각종 현안과 문제를 해결하고 산학이 협력·활성화됨으로써 지역 인재 양성과 기업 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TP 지산학연협력센터는 금년도 3월 전국 TP 중 선제적으로 산학연 연계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고, 경북도 내 대학의 지산학연 연계협력을 위한 신규 프로젝트 발굴·수행, 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수행, 대내외 협력체계 구축·중개역할 등에도 힘쓰고 있다.




영남취재본부 여종구 기자 bestsunsu@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