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대교에 세계 최초 '교량 호텔' 문 연다…7월 16일 개관

서울 용산구 한강대교에 한강 일대를 조망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교량 호텔'이 생긴다.


서울시는 한강대교 상부에 있던 전망 카페 '직녀카페'를 스위트룸급의 호텔로 리모델링해 오는 7월16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호텔은 144㎡ 규모의 단독 객실로, 거실·침실·욕실로 구성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다채로운 색의 감각적인 내부 인테리어는 글로벌 숙박 온라인 플랫폼인 에어비앤비가 맡았다.


호텔 거실 벽면과 천장, 침실에 총 5개의 통창이 있어 어느 공간에서든 한강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34만∼50만원 수준에서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예약은 에어비앤비에서 할 수 있다.


시는 개관일인 7월16일 전망호텔에서 무료로 1박을 보낼 수 있도록 '무료 숙박 이벤트'도 연다.


이벤트 신청을 원하는 시민은 22일까지 서울시 누리집(mediahub.seoul.go.kr/missions/2000164)에서 '가족에 대한 감동적 사랑이나 친구와의 감동적 우정'에 대한 사연을 1000자 내외로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