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마지막 18번 홀 뒤집기쇼’…‘내가 매치퀸’

두산 매치플레이 결승전서 이예원 1홀 차 제압
17~18번 홀 연속 승리 극적인 역전 드라마
KLPGA투어 7개월 만에 통산 5승째 환호

박현경이 ‘매치퀸’에 등극했다.

박현경이 두산 매치플레이 결승전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박현경이 두산 매치플레이 결승전 2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19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골프클럽 네이처·가든 코스(파72·6384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원) 결승전에서 이예원을 마지막 18번 홀(파5) 버디로 극적으로 1홀 차로 제압했다. 지난해 10월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이후 7개월 만에 통산 5승째, 우승상금은 2억2500만원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준우승에 그쳤던 아쉬움도 씻었다.


박현경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부터 결승전까지 닷새 동안 7전 전승을 거뒀다. 통산 매치플레이 전적에서도 18승1무3패(승률 81.8%)를 기록해 ‘새로운 매치강자’에 올랐다. 올해 상금랭킹(4억8523만1799원)과 대상포인트(204점)에서 1위다.

박현경은 이날 오전에 펼쳐진 준결승전에서 이소영을 2홀 차로 따돌리며 결승 티켓을 따냈다.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 윤이나를 제압한 이예원과 격돌했다. 박현경은 16번 홀(파3)까지 1홀 차로 끌려가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17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균형을 맞췄고, 18번 홀에서도 버디를 성공시키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이예원은 지난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지만 박현경의 벽에 막혔다. 2022년에 이어 이 대회 두 번째 준우승이다. 3~4위전에서는 이소영이 윤이나를 5홀 차로 대파했다. 윤이나는 최근 2개 대회에서 준우승과 4위의 상승세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