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냉동치킨 '훨훨'…CJ제일제당,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종합)

영업이익 3759억…전년比 48.7%↑
2개 분기 연속 흑자 기조 이어가
식품사업, 해외시장 성장세 유지
바이오, 고부가 품목 재편으로 수익성 개선

식품업계 1위인 CJ제일제당 이 2개 분기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비비고 만두와 냉동치킨 등 식품사업이 해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꼽히는 바이오 사업의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일 년 전보다 두 배 가까이 성장하는 깜짝 실적을 냈다.


더CJ컵에 마련된 비비고 컨세션에서 외국인 가족이 비비고 만두 도시락을 먹고 있다.[사진제공=CJ제일제당]

더CJ컵에 마련된 비비고 컨세션에서 외국인 가족이 비비고 만두 도시락을 먹고 있다.[사진제공=CJ제일제당]

원본보기 아이콘

CJ제일제당은 자회사 CJ대한통운을 포함한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3759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48.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7조2160억원으로 2% 상승했고, 순이익은 1546억원으로 213.5% 늘었다. 영업이익은 증가세로 전환한 지난해 4분기(2983억원·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에 이어 뚜렷한 회복세를 나타냈다.

CJ대한통운을 제외한 CJ제일제당의 1분기 매출은 4조4442억원으로 0.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670억원으로 77.5% 늘었다. CJ제일제당 측은 "영업이익률이 높은 글로벌 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국내 사업은 수익 극대화 전략에 따라 강도 높은 비용 절감 등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영업이익 증가로 이어졌다"며 "설 선물세트도 올해는 1분기에 매출이 발생하며 수익성 개선에 일조했다"고 분석했다.


세부적으로 식품사업 부문은 1분기 매출이 2조831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 늘었고 영업이익은 1845억원으로 37.7% 증가했다. 국내 식품사업은 외식 물가 상승의 여파로 집밥 트렌드가 확산하고 온라인 플랫폼과 전략적 협업으로 새로운 판로를 확대한 결과 비비고 만두와 햇반·고메 소바바 치킨 등 주요 제품 판매량이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식품사업은 글로벌전략제품(GSP)을 앞세워 핵심 권역인 북미를 비롯해 신시장인 유럽과 호주에서 성장을 이어가며 매출 1조3752억원을 달성했다. 북미 시장 점유율 1위인 비비고 만두는 2위 브랜드와 3배 이상 차이 나는 선두를 유지했다. 또 쌀 가공품 수요가 증가하며 냉동밥 매출도 23% 증가했다. 신영토 확장 전략을 토대로 주요 유통 채널 진출에 집중한 유럽과 호주에서도 매출이 각각 45%, 70% 상승했다. 이 밖에 '넥스트 만두'로 선정한 냉동치킨과 냉동·상온 가공밥 매출은 각각 25%와 23% 증가하며 해외 식품사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

CJ제일제당이 미래 먹거리로 힘을 싣는 바이오 사업 부문 매출은 1조2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978억원으로 55% 늘었다. 사업구조를 고부가가치 품목 중심으로 재편한 것이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글로벌 1위 품목인 트립토판 매출이 44% 증가한 것을 비롯해 스페셜티 아미노산 매출도 32% 늘었다. 알지닌·히스티딘·발린 등의 스페셜티는 바이오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2%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조미 소재 '테이스트엔리치'는 신규 수요를 확대하며 매출이 62% 성장했다.


비비고·냉동치킨 '훨훨'…CJ제일제당, 1분기 어닝서프라이즈(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매각을 재추진하고 있는 사료·축산 독립법인 CJ피드앤케어는 매출이 5911억원으로 10% 감소하고 152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주요 사업국가인 인도네시아와 베트남 축산 사업이 안정화 추세로 접어들면서 적자 폭은 315억원 줄었다.


CJ제일제당은 올해 하계 올림픽이 열리는 프랑스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유럽에서 K-푸드 지배력을 확대한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국내에서는 고메 소바바 치킨과 같은 차별화한 제품을 개발해 가공식품 수요를 확대하고 경영 효율화 등을 통해 질적 성장을 이어갈 방침이다. 바이오 사업 부문은 고부가가치 스페셜티 품목 판매를 확대해 수익성을 강화하고 바이오 파운드리 분야에도 본격 진출해 신규 생산 기반을 확보할 예정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시장 리딩 플레이어'로 도약하기 위해 해외 신영토 확장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수익성 극대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제일제당처럼 식품과 바이오 사업을 영위하는 대상도 올해 1분기 큰 폭의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 주력인 '종가' 김치의 수출이 확대되고 바이오 업황이 이전보다 개선된 효과다. 대상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시장 평균 전망치)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1.93% 상승한 453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같은 기간 매출은 3.02% 늘어난 1조195억원으로 예상된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