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웨이, 1분기 영업이익 1937억원…전년대비 10% 늘어

4개 분기 연속 매출 1조원 넘어

코웨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93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3%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1조18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5.6% 늘었다.


코웨이 비렉스 페블체어 [사진 제공=코웨이]

코웨이 비렉스 페블체어 [사진 제공=코웨이]

원본보기 아이콘


국내 사업 매출액은 정수기 제품과 함께 비렉스 브랜드 제품 판매가 호조세를 나타내며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한 6123억원을 기록했다.

해외법인 매출액은 3551억 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5.5% 커졌다. 해외법인에서는 미국 법인과 태국 법인의 매출액이 각각 449억원, 2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7%, 36.2% 증가했다.


김순태 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웨이는 4개 분기 연속 매출 1조원을 넘어서는 등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며 “2분기에는 최근 출시한 2024년형 아이콘 얼음정수기를 비롯해 지속 성장하고 있는 비렉스 브랜드 혁신 제품 등을 앞세워 안정적 경영실적이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