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프랑스 신진 창작자 덱스터스튜디오 방문

KOFIC & CNC ‘한-프 영화아카데미’ 프로그램 일환

한국과 프랑스 신진 창작자가 한국 기업의 영상 제작 기술을 살펴보고 영화산업 발전에 대해 논의했다.


콘텐츠 전문업체 덱스터 스튜디오는 영화진흥위원회(KOFIC)와 프랑스 국립영화영상센터(CNC)가 본사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KOFIC과 CNC가 주관하는 '2024년 한-프 영화 아카데미 (ROK-France Film Academy in Korea)'활동 가운데 하나로 만남이 성사됐다.

KOFIC ‘2023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글로벌 박스오피스 중 프랑스 매출이 15억 5900만달러(한화 2조1436억원)로 5위를 차지했다. 8위 한국 12억 4000만달러보다 25% 많은 수치다. 한국 영화를 수입하는 주요 국가로 2022년 6위, 2023년 7위에 올랐다. 세계 3대 영화제인 칸 영화제도 품고 있어 유럽의 전통적 문화강국으로 손꼽히기도 한다.


CNC 도미닉 부토나 회장은 "프랑스는 한국 영화에 관심이 많은 나라로 2022년 한국을 영화 분야 협력 중점국가로 선정했다"며 "2023년에는 KOFIC과 영화아카데미 협약 체결식도 진행했다"고 교류 과정을 설명했다.


KOFIC 관계자는 "차세대 영화인에게 VFX, DI, 사운드까지 멀티플레이 작업이 가능한 덱스터를 직접 보여주고 싶었다"고 방문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한국영화아카데미(KAFA)와 프랑스 국립영화학교가 유익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신진 인재육성에 힘쓰고, 양국이 협력해 영화산업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덱스터스튜디오 김혜진 이사는 "한국과 프랑스 창작자들에게 우리 회사를 소개할 수 있어 매우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화답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아시아 영화산업을 이끄는 실질적 리더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하는 K콘텐츠 생산국"이라며 "서로 다른 환경에서 만들어지는 영화 제작 방식을 연구해 양국의 IP 교류가 촉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