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 초교 식단표에도 '투표는 국민의힘'…논란 일자 수정

“온라인상 식단표 공란 이미지 찾아, 정치적 의도 없어”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한 초등학교 급식 식단표에 ‘투표는 국민의 힘’이 적힌 이미지를 넣었다가 논란이 일자 식단표를 다시 공지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에는 대전의 한 초등학교에서 급식 식단표에 '투표는 국민의 힘'이라는 문구가 적혀 논란이 됐다. 이 이미지에는 투표용지를 든 국민들과 무궁화 그림이 삽입됐다.


2일 경기도교육청은 지난달 26일 하남시 소재 A 초등학교가 배포한 급식 식단표 4월 10일 자 칸에 '투표는 국민의 힘'이라는 문구와 투표용지를 든 여성의 그림이 삽입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A 초등학교에서 배포한 급식표 [사진출처=연합뉴스]

A 초등학교에서 배포한 급식표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당시 초등학교의 영양사가 식단표 공란을 채우는 과정에서 4월 10일이 국회의원 선거일임을 고려해 해당 문구와 그림을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식단표는 해당 초등학교 공식 홈페이지에 PDF 파일로 게시됐다.


게시 이틀 뒤인 지난달 28일 이 초등학교는 해당 식단표가 여당인 ‘국민의힘’을 연상시켜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같은 날 식단표를 수정해 다시 게시했다. 이어 지난 1일 e-알리미 서비스를 통해 학부모들에게 식단표 수정 경위 등에 대해 안내했다.


이 소식이 맘 카페에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무신경하게 가져다 쓴 것 같다” “(국민의힘) 깨알 홍보다” “27일 뉴스에서 대전 초등학교 이야기가 나왔고, 4월 1일 오후 3시 이후 수정된 식단표가 올라왔다. 조치가 빠른 건 아니다"라는 댓글이 달렸다.

식단표를 작성한 A초등학교 영양사는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뉴스를 보고 나서야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알게 됐다”며 “주말 내내 실수를 저지른 사실에 괴로워하다가 뒤늦게 학교에 자초지종을 말하고 이미지를 수정했다. 평소 네이버 검색을 통해 식단표에 넣을 이미지를 찾는데, ‘선거일’을 검색했더니 해당 이미지가 나와서 별생각 없이 넣었다. 어떤 정치적 의도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 역시 "영양사가 온라인상에서 식단표 공란을 채울 이미지를 찾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며 "정치적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최근 대전의 한 초등학교 식단표에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듯한 문구가 기재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최근 대전의 한 초등학교 식단표에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듯한 문구가 기재됐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사진출처= 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앞서 지난달에도 대전의 한 초등학교 급식 식단표에서도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당시 ‘투표는 국민의 힘’이라는 문구가 적힌 이미지가 4월 10일 식단표에 들어가 있어 교육청이 조사에 나섰다. 학교 측은 해당 식단표를 회수하고 사과문이 포함된 새 식단표를 다시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대전교육청 측은 “식단표 배포 다음 날 선거관리위원회와 감사실에서 경위 조사에 나섰고, 정치적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모든 학교에 ‘정치적 중립 의무를 철저히 지켜 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