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은 청정수소 원년"…산업부 수소업계 간담회

이달부터 청정수소 인증제 시범사업이 시작되고, 상반기 중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CHPS)이 개설되는 등 청정수소 생태계 전환을 위한 핵심적인 제도가 세계 최초로 시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호현 에너지정책실장이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국내 주요 수소 기업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갖고 청정수소 생태계 전환을 위한 정책 방향과 민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업계에서 추형욱 SK E&S 대표, 이두순 두산퓨얼셀 대표, 이병수 삼성물산(건설부문) 부사장, 신승규 현대자동차 전무, 김용학 롯데케미칼 본부장 등 수소 생산·유통·활용 대표 기업 5개사 가 참석했다.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사진 맨 오른쪽)이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요 수소 기업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호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정책실장(사진 맨 오른쪽)이 1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주요 수소 기업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원본보기 아이콘

간담회에서 업계는 수소차 후속 모델 출시 계획과 청정수소발전 입찰에 대비한 국내외 주요 청정수소 생산·도입 프로젝트 추진현황, 국내 그린수소 실증단지 구축 동향 등을 공유했다. 업계는 청정수소발전 입찰 초기에 사업자 참여 범위 확대 등을 위해 유연한 제도 마련과 해외 청정수소 개발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이호현 에너지정책실장은 "2024년이 청정수소 원년이 되도록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청정수소 인증제, CHPS 등 핵심 제도를 차질없이 시행하고, 청정수소 국제 공급망 협력, 글로벌 수준의 수소 안전 규제 확립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실장은 "CHPS 등 주요 제도를 시행하기 전에 업계 의견을 충분히 청취하고, 특히 해외 청정수소 개발과정에 우리 기업들의 애로를 면밀히 파악해 원만한 사업 추진을 위해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