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생성형 AI 기반 ‘신제품 개발 플랫폼’ 도입

SPC삼립이 생성형 AI에 기반한 신제품 개발 플랫폼 ‘SGPD’를 업무에 도입했다고 29일 밝혔다.

SPC삼립 직원이 최근 생성형 AI에 기반한 ‘SGPD’를 신제품 개발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사진제공=SPC삼립]

SPC삼립 직원이 최근 생성형 AI에 기반한 ‘SGPD’를 신제품 개발 업무에 활용하고 있다. [사진제공=SPC삼립]

원본보기 아이콘

SGPD는 빅데이터 솔루션 전문 기업인 W&G가 함께 개발한 혁신적인 업무 솔루션으로 온라인 커머스·소셜미디어, 오프라인 샵 등을 통해 수집된 시장 트렌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챗GPT’ 및 이미지 생성 AI인 ‘스테이블디퓨전’ 등의 최신 AI 기술을 접목해 신제품 개발에 활용하도록 했다.


SPC삼립은 SGPD를 통해 트렌드 분석, 신규 아이템 발굴, 콘셉트 설정 등 신제품 개발 초기 프로세스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시켜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마케터들이 품질 제고나 창의적 활동에 더 많은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해 더욱 스마트한 경영 활동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GPD에 제품의 원료, 트렌드, 맛 등을 표현하는 특정 키워드를 입력하면 즉각적으로 빅데이터 조사분석을 실행하고, 해당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제품 아이디어와 관련 설명, 샘플 이미지 등이 최대 5분 안에 생성된다. 언제나 검색 시점의 최신 데이터를 활용하기 때문에 시장 트렌드를 빠르게 반영할 수 있다.


SPC삼립은 SGPD 플랫폼을 베이커리 제품 개발에 우선 도입하고, 앞으로 HMR 등 푸드사업 분야에도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