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폭기 B-52H 2대 동해 전개…北 핵탄두 공개 이틀만

북한이 전술핵탄두를 공개한 지 이틀 만에 미국 공군의 장거리 전략폭격기 B-52H 2대가 동해에 출동했다.


30일 항공기 추적 서비스 '에어크래프트 스포츠'에 따르면 미국 박스데일 공군기지 소속 전략폭격기 B-52H(스트래토 포트리스·성층권 요새) 2대가 이날 오후 일본 항공자위대 전투기들과 동해 상공을 비행하는 항적을 노출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B-52H는 핵무장이 가능한 미국의 전략자산 중 하나로, 지난 6일에도 한반도에서 우리 공군과 연합 공중훈련을 실시한 바 있다. 에어크래프트 스포츠는 이들 B-52H가 폭격기기동군(BTF) 임무를 위해 괌의 앤더슨 기지에 전개하는 과정에서 동해상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설명했다.


B-52H 2대가 동해에 동시 출동한 것은 최근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한 경고 차원으로 해석된다. 북한은 지난 28일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 등에 탑재하는 전술핵탄두로 추정되는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