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러시아 핵 사용 징후 없다…나토 방위 주력"

미국이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 배치를 발표한 러시아에 대해 "핵 사용 징후가 없다"고 평가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2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 정부 고위 당국자는 "우리는 전략적 핵 태세를 조정할 이유나 러시아가 핵무기 사용을 준비하고 있다는 징후를 확인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동맹 집단 방위에 주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발언은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동맹국인 벨라루스에 전술 핵무기를 배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가운데 나왔다. 벨라루스는 나토 회원국인 폴란드, 리투아니아 등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배치키로 한 전술 핵무기는 표적 지역을 날려버릴 수 있는 핵무기가 아닌 전장에서 특정 이익을 목적으로 사용되는 소형 핵무기다. 러시아의 전술 핵무기 보유량은 명확치 않다.


외신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의 핵 공격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미국이 일단 조심스러운 반응을 나타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