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목장서 장어 수천마리 떼죽음…"자연의 법칙?"

시냇물 범람에 장어 수천 마리 밀려와
"끔찍한 광경…농장까지 피해 봤다"

뉴질랜드에서 하천 범람이 발생해 민물장어 수천 마리가 떼죽음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죽은 민물장어 떼는 인근 목장까지 밀려왔다.


23일(현지시간) '라디오뉴질랜드'(RNZ) 등 현지 매체 보도에 따르면 지난 21일 뉴질랜드 캔터베리 지역 한 개인 목장엔 수천 마리의 장어 사체가 발견됐다. 당시 민물장어 대부분은 이미 말라 죽어 있었고, 새까만 사체가 서로 뭉친 채 농장 주변을 가득 채웠다고 한다.

목장 주인 팀 샘슨은 매체에 "근처에 뱀장어들이 산란할 때 이동하는 시냇물이 흐르고 있었다"며 "만조 때 수위가 높아진 시냇물이 목장으로 범람하면서 장어 떼가 밀려온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시냇물의 범람으로 인해 땅까지 흘러 넘친 민물장어 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시냇물의 범람으로 인해 땅까지 흘러 넘친 민물장어 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샘슨의 목장에는 인근 엘즈미어 호수에서 뻗어나온 시냇물이 가로지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민물장어는 산란을 위해 시냇물을 통로로 이용하는데, 밀물 때 수위가 높아져 시냇물이 목장까지 범람하면서 장어가 땅으로 넘친 것이다.


샘슨은 물길의 범람에 대해 "1년 전부터 바닷가 방조제가 무너져 있었기 때문"이라며 "지역 당국이 손을 썼으면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목장도 큰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샘슨은 "장어떼가 목장을 덮고 있는 광경은 정말 끔찍했다"라며 "바닷물이 들어오면서 농장까지 손해를 끼쳤다. 소금물이 집 안에 들어올 뻔했다"라고 토로했다.


샘슨은 육지를 뒹굴던 장어 수백마리를 양동이로 건져내 바다로 풀어줬지만, 수천 마리에 달하는 장어 떼를 구하는 것은 역부족이었다. 그는 "생명체들을 이런 식으로 죽게 해선 안 된다"라며 "갈매기들에게는 잔칫날 같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어 사체가 목장을 뒤덮은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장어 사체가 목장을 뒤덮은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캔터베리 지역 정부도 공무원을 투입해 장어를 물가로 돌려보내는 작업에 착수했고, 자원봉사자도 농장 내 장어 사체를 청소하는 일을 도왔다.


현장 점검을 맡은 지역 의원은 "1년 중 이맘때 민물장어가 바다로 이동할 때 생기는 자연 현상 중 하나"라며 "조류와 간만의 차이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전담 직원을 배치해 최대한 개인 사유지가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