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소한 연쇄 성폭행범 박병화, 자택서 극단 선택…"생명엔 지장 없어"

[아시아경제 서믿음 기자] 연쇄 성폭행을 저질러 복역했다 출소한 박병화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채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23일 경기남부경찰청 등에 따르면 박병화는 이날 낮 12시30분께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주거지를 방문한 보호관찰관이 극단 선택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견됐고, 현재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항우울제를 과다복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박병화 거주지 주변 순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박병화 거주지 주변 순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경찰 관계자는 "현재 박병화는 의식이 있고 대화가 가능할 정도로 큰 이상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박병화는 2002년 12월∼2007년 10월 수원시 권선구, 영통구 등의 빌라에 침입해 20대 여성 열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됐다. 1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지난 10월 만기 출소했다.


출소 후 화성 봉담읍 대학가 원룸에 입주한 뒤 특별한 사회생활을 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생활고를 이유로 기초생활수급비를 신청한 것으로 파악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믿음 기자 fait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