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美 감독기관과 자본세탁방지 개선 서면합의 종결

뉴욕지점 자금세탁방지 및 금융제재 준수 프로그램 개선에 대한 성과 인정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IBK기업은행은 2016년 2월 24일 뉴욕연방준비은행 및 뉴욕주금융청(이하 미국 감독기관)과 체결한 서면합의가 최종 종결됐다고 8일 밝혔다.


서면합의는 기업은행 뉴욕지점이 자금세탁방지 및 금융제재 준수 프로그램상 미비점을 개선하기로 동의하고 미국 감독기관과 체결한 바 있다.

이후 기업은행은 미국 감독기관과 합의된 내용 전반에 대한 개선을 실시했으며 충실한 이행과 개선을 위한 노력 및 그 성과를 인정 받아 제재조치가 정식 종결됐다.


특히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취임 후 지속적으로 강조해 온 바른경영의 정착과 내부통제 강화에 힘쓴 결과가 해외에서도 이어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기업은행 측은 설명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서면합의 종결은 미국 감독기관으로부터 당행의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 개선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금융기관으로서 강화된 컴플라이언스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지속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 美 감독기관과 자본세탁방지 개선 서면합의 종결 원본보기 아이콘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