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자물가 상승폭 5년9개월來 '최대'

12월 생산자물가지수 100.79 '17개월래 최고치'…5달째 올라
유가·中철강가격 상승 영향…무·배추가격도 ↑


석유 시추 장비=아시아경제DB

석유 시추 장비=아시아경제DB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국제 유가와 중국 철강가격 상승세로 한 달 간의 생산자물가 상승폭이 5년9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수 자체도 17개월만에 최고치를 보이면서, 시차를 두고 소비자물가도 따라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6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2010년 100 기준)'는 100.79(잠정치)로 11월(99.97)보다 0.8% 올랐다. 이는 2011년3월 이후 5년9개월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12월 생산자물가지수 자체도 17개월만에 최고치다. 지난해 4월부터 오름세를 보이던 지수는 7월엔 0.1% 떨어졌다 8월부터 상승세를 타 5개월 연속 오르고 있다. 전년동월에 비해서는 1.8% 오른 것으로, 2015년 8월(100.78) 수준에 근접하고 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원본보기 아이콘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대비 1.5% 올랐다. 축산물(-2.3%)과 수산물(-0.7%)은 전달보다 하락했지만 농산물이 무(177.2%), 배추(103.9%) 중심으로 4.8% 올랐다. 공산품(1.5%)은 석탄·석유제품(6.8%)과 제1차 금속제품(4.1%)이 큰 폭으로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국제유가가 12월 큰 폭으로 오르면서 이와 연동되는 품목의 가격이 상승세를 보였다"며 "1차 금속제품의 경우 중국이 철강산업 구조조정을 본격적으로 진행하면서 중국산 철강제품의 가격이 상승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전력과 가스·수도의 경우 주택용전력 가격이 내리면서 전월대비 1.2%, 전년동월대비 7.5% 하락했다. 서비스 요금은 운수(-0.5%)가 소폭 내렸지만 음식점·숙박(0.2%)과 부동산(0.2%)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보합세를 유지했다. 식료품과 신선식품은 각각 1.1%, 5.0% 올랐다. 에너지는 전월대비 1.5%, IT는 1.1% 상승했다.

지난해 전체 생산자물가지수는 2015년과 비교해서 1.8% 하락했다.

물가변동의 파급과정을 파악하기 위해 상품·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가공 단계별로 구분해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0% 올랐다. 원재료는 수입이 올라 11.0% 상승했다. 중간재는 1.2%, 최종재는 0.4% 올랐다.

국내 출하 외에 수출을 포함하는 총산출 기준 물가지수는 전월대비 1.3% 상승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