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중단' 호란, 알고보니 음주운전으로 접촉사고…환경미화원 1명 부상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김재원 인턴기자] 그룹 클래지콰이의 호란(37)이 음주운전을 하다가 접촉사고를 내 환경미화원 1명이 다쳤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오전 5시50분쯤 호란이 지프 랭글러 차량을 몰고 성수대교 남단 인근을 지나다 3차선 도로 길가에 정차돼 있던 성동구청 청소 차량을 들이받았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청소 차량 운전석에 타고 있던 환경미화원 황모(58)씨가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호란은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 0.101%로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에 호란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음주운전치상)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를 낸 차량이 호란 소유인지 회사 소유인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란의 소속사 지하달은 “불미스러운 일을 전하게 돼 송구하고 죄송하다.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일이라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겠다”며 “앞으로 모든 방송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한편 호란은 이날 경찰에서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으며, 경찰은 아직 피의자 소환 조사 일정은 잡지 않았다.




김재원 인턴기자 iamjaewon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