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브리트니 스피어스 곡 무단 샘플링 의혹…"확인 중"

아이유. 사진=로엔트리 제공

아이유. 사진=로엔트리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아이유 측이 브리트니 스피어스 곡을 무단 샘플링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아이유 소속사 로엔트리 관계자는 3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주말 이 내용을 인지한 후 작곡가에 문의했는데 해당 부분은 편곡과정에서 작곡가가 구입해 보유하고 있던 보이스 샘플 중 하나"라 밝혔다.

이어 "하지만 당사는 사용된 보이스 샘플 출처가 불분명하다고 판단돼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즉시 브리트니 스피어스 소속사에 연락을 취해 해당 보이스 샘플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고 현재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사실 확인 후 결과에 따라 샘플 클리어런스 작업을 최대한 빨리 진행할 예정이다"라며 "앨범 과정에서 면밀하게 살피지 못해 음악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아이유 새 앨범 '챗셔' 보너스 트랙 'Twenty three'가 브리트리 스피어스의 곡 'Gimme more' 속 추임새를 무단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