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링, 가슴골에 휴대전화 꽂은채 독일 응원 "시선을 어디 두지?"

'베이징사범대 얼짱'으로 유명한 판링이 독일을 응원을 하고 있다.(사진: 판링 웨이보)

'베이징사범대 얼짱'으로 유명한 판링이 독일을 응원을 하고 있다.(사진: 판링 웨이보)

원본보기 아이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판링, 가슴골에 휴대전화 꽂은채 독일 응원 "시선을 어디 두지?"

'독일 응원녀' 판링이 화제다.판링은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를 통해 지난 5일(한국시간) 브라질 월드컵 프랑스와 독일의 경기를 관람하며 독일을 응원한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판링은 독일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리폼해 입고 자신의 가슴 사이에 휴대폰을 꽂았다. 한쪽 가슴에는 독일 국기가 하트모양으로 그려져 있으며, 무엇보다 풍만한 볼륨감을 과시한다.

'북경사범대 얼짱'으로 유명한 판링은 과거 판춘춘으로 활동하며 'G컵녀'라는 별명을 얻었다. 판링은 속옷 모델로 데뷔해 가수, 모델, 배우 등 다방면에서 활동 하고 있다. 판링은 뜨거운 관심을 받자 자신의 웨이보에 "감동이다. 더 열심히 하겠다"며 감사 인사를 남겼다.

판링의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프랑스 독일전 판링, 얼짱 몸짱이네" "프랑스 독일전 판링, 휴대전화는 왜 저기 있지?" "프랑스 독일전 판링, 역시 북경대 얼짱"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