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232.84상승5.02-0.22%
코스닥
698.49상승7.52-1.07%

'親이준석'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李, 법적 얘기 할 때 아냐 멈춰야"

이준석 개인의 명분 내려놓고 당 살리는 방법 고민해야
"정권 교체의 시간 실패로 만들면 안 돼"
방법 다르더라도 서로 비난하지 말자 언급도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국회에서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권현지 기자] 친(親)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8일 사퇴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혼란 상황을 빨리 수습하는 게 먼저다. 윤석열 정부 성공을 위해 저의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선택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어떻게든 혼란을 막아보고자 했지만 부족했다"며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들이 만들어 준 정권 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 승리를 위한 시간을 만들어야 하는 게 우리의 꿈"이라며 "그 길로 가는 방법이 서로 다르다고 비난하지 말자"고 말하기도 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준석 대표가 가처분 신청 등 법적인 절차를 진행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정 최고위원은 "(가처분 신청을 하게 되면) 당이 더 혼란스러워지고 힘들어진다"며 "멈춰야 하는 것이지 법적 얘기할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당을 위해 당 대표직 사퇴를 결단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정 최고위원은 "많은 이야기를 했다"면서 "이준석 개인의 유익,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서 대장의 길을 가라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최고위원회는 정 최고위원 사퇴로 당연직을 제외하면 김용태 청년 최고위원만 남았다. 가장 먼저 배현진 의원이 사퇴한 이후 조수진·윤영석 의원이 추가로 사퇴한 상태다.


국민의힘은 지지율 하락, 최고위원 줄사퇴 등을 이유로 비상 상황으로 판단해 9일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 대표 직무대행이 비상대책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도록 당헌당규를 개정할 예정이다. 비대위원장으로는 주호영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권현지 기자 hj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