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13.74상승31.52-1.34%
코스닥
803.58상승2.62-0.32%

WHO, 에볼라 감염 3069명·사망 1552명

사망자수 라이베리아 1위, 이어 기니·시에라리온·나이지리아 순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세계보건기구(WHO)는 28일(현지시간) 현재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자가 3069명, 사망자는 1552명이라고 밝혔다.

WHO는 그러나 기니,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나이지리아 등 서부 아프리카 4개국과 별개로 에볼라가 발생한 콩고민주공화국(민주콩고)은 별도로 발병 상황을 집계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WHO는 전체 에볼라 발병의 40% 이상이 지난 21일 사이에 발생하는 등 에볼라 확산이 가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감염 사례가 일부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 라이베리아에서 에볼라 발병으로 인한 사망자가 가장 많았다. 1378명 감염에 694명이 사망했다. 다음은 에볼라가 가장 먼저 발병한 기니로 감염 648명, 사망 430명이었다. 시에라리온은 1026명 감염에 422명 사망, 나이지리아는 17명 감염에 6명 사망으로 집계됐다.

WHO는 발병 사례를 시계열별·지역별로 분석한 결과 전체의 62%가 기니의 남동부 게케두, 라이베리아 로파, 시에라리온의 케네마·카일라훈 등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WHO는 인구가 집중된 서아프리카 4개국의 수도에 대한 에볼라 발병 모니터링도 강화하고 있다며 서아프리카 4개국과 민주콩고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에볼라 발병이 보고된 곳은 없다고 강조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