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20 20.02.19

    블릿
    日각료 "후쿠시마 수산물, 한국보다 깨끗" 공개 비난
    日각료 "후쿠시마 수산물, 한국보다 깨끗" 공개 비난

    다나카 가즈노리 일본 부흥상한국의 후쿠시마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불만 표해 일본 아베신조 내각 각료가 후쿠시마현의 한국의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불만을 표하며 공개적으로 한국을 비난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다나카 가...

  • 09:59 20.02.19

    블릿
    "후쿠시마 식재료, '그 나라'보다 훨씬 안전" 日부흥상, 한국 비난
    "후쿠시마 식재료, '그 나라'보다 훨씬 안전" 日부흥상, 한국 비난

    일본 고위 당국자가 후쿠시마현을 포함해 인근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규제하고 있는 한국 정부를 향해 "일본은 '그 나라'보다 훨씬 안전하고 깨끗하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나카 가즈노리 부흥상은 1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현 식자...

  • 09:58 20.02.19

    블릿
    김포공항 도착한 크루즈선 교민
     김포공항 도착한 크루즈선 교민

    19일 오전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한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태운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 09:53 20.02.19

    블릿
    크루즈선 탑승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크루즈선 탑승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19일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경찰관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는 가운데 관계자가 건물에서 나오고 있다.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곳에 마련된 음압실에서 14일...

  • 09:52 20.02.19

    블릿
    인천공항검역소 향하는 일본 교민들
     인천공항검역소 향하는 일본 교민들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9일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들어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 09:52 20.02.19

    블릿
    인천공항검역소 들어서는 일본 교민들
     인천공항검역소 들어서는 일본 교민들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9일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들어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 09:52 20.02.19

    블릿
    임시 거처 향하는 일본 교민들
     임시 거처 향하는 일본 교민들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9일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들어서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 09:52 20.02.19

    블릿
    인천 임시생활시설 들어서는 일본 교민들
     인천 임시생활시설 들어서는 일본 교민들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19일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들어서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

  • 09:52 20.02.19

    블릿
    경찰 경계근무 서는 인천공항검역소
     경찰 경계근무 서는 인천공항검역소

    19일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서 경찰관이 경계근무를 서고 있다. 공군3호기로 김포공항에 도착 한 일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했던 한국인 6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은 이곳에 마련된 음압실에서 14일간 격리생활을 하게된다. /김현민 기자 k...

  • 09:52 20.02.19

    블릿
    영종도 임시생활시설로 향하는 일본 교민들
     영종도 임시생활시설로 향하는 일본 교민들

    일본 크루즈에 탑승중이던 귀국자 7인이 19일 김포공항으로 입국해 임시 생활시설인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센터로 들어가고 있다. /김현민 기자 kimhyun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