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영현 이어 효린도?', 중학교 시절 효린에게 폭행 당했다는 동창생 나와

최종수정 2019.05.26 11:50 기사입력 2019.05.26 11:49

댓글쓰기

'유영현 이어 효린도?', 중학교 시절 효린에게 폭행 당했다는 동창생 나와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주장이 나와 온라인상에서 파문이 일고 있다.


25일 네이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니며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효린의 졸업사진, 동창생과 주고받은 SNS 메시지를 공개하며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적었다.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효린에게 끊임없이 괴롭힘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상습적으로 (효린에게)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고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했다”며 “내 친구는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도 맞았다”고 말했다.


이어 “효린이 나를 폭행한 이유는 본인의 남자친구 이름이 내 남자친구의 이름과 같아서였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효린이)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말했다. 그는 “3년 동안 내 자신이 자살을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며 “하교 길에는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돼야 했었기에 교통사고라도 났으면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 / 사진 = 네이트판 캡처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의 글 / 사진 = 네이트판 캡처



A씨는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까무러치게 놀랐다. 효린이 꿈에 나오면 항상 가위에 눌린다. 이후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를 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는데 답장은 없었다”고 말했다.


A씨는 “(효린이) 몸이 어릴 적부터 약했고 배를 수술해서 흉터로 문신을 했다는데 술, 담배는 기본이었다”며 “가해자가 떳떳하게 TV에 나와서 이미지를 세탁하고 활동하는 꼴이 역겹다”고 말했다.


글 작성자는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15년이 지난 아직도 TV에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노래도 전혀 듣지 않는다”며 “작년인가 재작년에 SNS 메시지로 '지금이라도 사과하라'했지만 답장은 오지않았다”고 말했다.


A씨의 주장에 대해 효린 측은 아직 뚜렷한 입장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다만 “해당 내용을 확인하는 대로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